알림마당
  • 공지사항
  • 프로그램 참여 앨범
  • 식단표
  • 프로그램 일정표
  • 월 급여제공내역조회
  • 청구명세서
  • 노인학대예방
문의전화
031-795-7919
무엇이든지 물어보세요.
보다나은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.
 
공지사항
Home > 알림마당 > 공지사항
제목 인생의 주소
첨부파일 공지일 2021.11.22
인생의 주소
              
젊을 적 식탁에는 꽃병이 놓이더니
늙은 날 식탁에는 약병만 줄을선다.

아! 인생
고작 꽃병과 약병
그 사이인 것을...

어느 이른 아침,
커피 가게에서 차례를 기다리고 서 있었다.

내 앞에 남루한 옷을 입은 비쩍 마른 한 여인이
커피 한 잔의 값을 치르기 위해 지갑에서 동전을 꺼내 세고 있자
계산대에 있던 직원이 말했다.

“저기 있는 빵도 하나 가져 가세요.”
여인이 잠시 멈칫하자,
직원은 다시 큰소리로 말했다.
“제가 사는 거에요. 오늘이 제 생일이거든요!
좋은 하루 되세요.”

그 여인은 연신 고맙다는 말을 하면서 
빵 하나를 들고 나갔다.

드디어 내 차례가 되어 내가 그 남자 직원에게 말했다.
“생일 날 그 여인을 위해 빵을 사 주다니 멋집니다!
생일을 축하해요!”

계산대의 직원이 고맙다는 시늉으로 어깨를 으쓱하자
그 옆에서 일하고 있던 다른 직원이 말했다.
“가난한 사람이 오는 날은 언제든 이 친구의 생일이에요. 하하하“

그러면서 내가 말을 이으려고 하자 계산대의 직원이 말했다.
“저는 그저 그 분이 먹을 것을 살만한 충분한 돈이 없다는 것이 안타까워서..”

나는 커피를 들고 나오면서 잔돈은 필요 없다며 말했다.
“그것은 당신 거예요.“

“손님, 하지만 이건 너무 많은데요?"
그 때 내가 말했다.
“괜찮아요. 오늘은 제 생일이에요.”

우리 모두 매일매일이 생일인 것처럼,
넉넉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멋진 날들이 되시길 바랍니다.

인생은 꽃병과 약병 사이인 만큼 길지 않습니다.
넉넉한 마음으로 덕(德)을 쌓아 갑시다.

덕을 쌓는 것은 사랑의 실천입니다.

목록